2016/01/07 17:36

미국 대중문화의 불교 (1) 독서: 발제

James Mark Shields, “Buddhism”, <The Routledge Companion to Religion and Popular Culture> (Routledge, 2015), 401-18.
미국인이 생각하는 불교가 우리 생각과 왜 어떻게 다른지 확인할 수 있는 자료들이 많이 소개된 글


1944년에 출판된 <캡틴 아메리카>의 표지에 불상은 일본 제국을 대표하는 이미지로 등장했다. 2011년 영화에서 캡틴 아메리카는 불교를 실천하는 인물로 밝혀진다. 미국 대중문화에서 붓다는 특정한 문화적, 역사적, 정치적 맥락에 좌우되어 등장하는 것이다. 미국에서 불교는 여전히 선Zen이고 점차 티벳 불교와 테라바다 불교가 되어가고 있는데, 분명한 건 현대 미국 대중문화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는 ‘밈’이라는 사실이다.(불교의 문화적 밈으로는 자유, 자연스러움, 평화, 조화, 웰빙, 소박함, 그리고 저항, 불응, 정의를 꼽을 수 있다.) 문화는 헤게모니 규범에 대한 저항과 순응이 이루어지는 현장이라는 그람시의 견해와, 무작위로 나타난 형태 중에서 장기적으로 환경에 적합한 것이 자연선택에 의해 생존한다는 다윈의 모델을 염두에 두고, 저자는 미국 문화에서 불교가 유행한 대표적인 주제들을 정리한다.

1. 경험: 싯다르타의 모험
헤르만 헤세의 <싯다르타>(1951년 영역)가 비트 세대에 큰 영향을 주었다. 여기서 이해된 붓다의 해방은 고독한 명상의 활동, ‘순수한 경험’을 향한 모험으로 이해되었다. 내적 평화, 영성 개념은 선Zen이라는 언어의 유행과 결부되었다. 이러한 경향의 작품: <시골뜨기 부처The Buddha of Suburbia>(1990), <부처와 아침을Breakfast with Buddha>(2008)

2. 자유
케루악의 <다르마 행려Dharma Bums>(1958)는 불교에 비트 세대에 어필한 지점을 잘 보여준다. 불교는 반권위주의, 반규범주의, 반물질주의적인 것으로 이해되었고, ‘영적이되 종교적이지 않음’을 선호하는 분위기와도 잘 맞았다.




3. 카르마
컬쳐 클럽의 “Karma chameleon”. 보이 조지는 이 노래가 소외에 대한 공포를 다룬 것으로, 느끼는 대로 행동하지 않으면 카르마 원칙에 의해 되갚음을 당할 것이라고 했다. 카르마의 부정적 영향에 초점을 둔다. 반면에 존 레논의 “Instant Karma”는 행위에 뒤따르는 단기적 효과에 초점을 둔다. 라디오헤드의 “Karma Police”에는 유머 취향이 반영되어 있으며, 이러한 용법은 <내 이름은 얼>(2005-9)에도 나타난다. 미 대중문화에서 카르마는 과거 행위에 대한 우주적 응징이나 징벌적 판결을 의미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메뉴2


일과 배움과 놀이가
채 나누어지지 않는,
두루뭉술한 공간을 꿈꾼다

주인장: 방가房家
한국기독교자료: 벌레2

free counters

통계 위젯 (화이트)

2531
255
858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