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30 20:24

죽음을 음식으로 맞선 유교 독서: 메모

죽음을 음식으로 맞선 문화가 있다. 유교는 초월의 세계, 영혼들만의 세계를 꿈꾸지 않는다. 그리하여 현세적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현세적이라는 말이 합리적이란 말로 대체될 수 있는 것도 아니며 종교적이란 말과 대립각을 이룰 필요도 없다. 오히려 유교의 현세성을 지극히 일상적인 삶의 형식을 의례화하여 비일상적인 것을 극복하는 문화 양식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일상성의 의례화가 가장 두드러진 것으로 유교 상례에 나타난 음식의 공궤(供饋)를 들 수 있다. 어느 사회와 마찬가지로 유교 사회에서도 죽음은 산 자와 죽은 자의 이별로 현실화되기 때문에 애통으로 나타난다. 그러나 그 슬픔의 시간 속에서도 유교 상례는 망자에 대한 음식의 제공을 중단하지 않고, 이를 통해 산자와 죽은 자 사이에 놓인 이별의 골을 메우려 하였다.(“조선시대 망자를 위한 음식”, 208-209.)

조선시대 국가 장례에 사용된 음식을 분석한 논문에 등장한 문장이다. 이 논문을 통해 먹음이라는 일상적 행위를 의례화하려는 노력이 유교 전통에서 얼마나 부단히 이루어져 왔는가를 실감하게 된다. 장례에서 신주로 모셔지기 전의 망자에게 드리는 식사의 의미가 일상적인 것에 더 가까운 것이었음도 알게 되었다.
이 논문은 다음의 <예기> 문장을 인용하면서 시작된다. “먹고 마시는 것과 남녀의 사랑은 사람들이 가장 하고픈 것이고, 죽음과 빈곤은 사람들이 가장 싫어하는 것이다” 음식남녀(飮食男女)라는 표현이 등장하는 문장이다. 가장 하고픈 것과 가장 싫어하는 것이 긴밀하게 결합된 장례라는 의례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된다. 내가 참석한 한 장례식에서 발인이 9시였는데, 유족들 중 일부가 8시 30분에 아침을 먹고 출발해야 한다고 주장해서 출발이 지연된 적이 있었다. 한쪽에서는 이 판국에 무슨 밥이냐고 소리를 지르고 한쪽에서는 태연히 밥을 먹었다. 그땐 왜 그렇게 밥을 챙길까 의아해 했는데, 산 자나 죽은 자나 밥먹는 것이 장례의 필수적인 일부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이제야 든다.


덧글

  • Esperos 2016/06/19 21:44 # 답글

    전 요새 일본 신종교들 중 오모토(大本)와 천리교를 알아보는 중입니다. 천리교에서는 교조 나카야마 미키가 여전히 천리교 본부의 교조전(敎祖殿)에서 혼령으로 생활한다고 믿는데, 매일 삼시 세끼 음식을 올리고, 날마다 목욕물을 데우며, 여름에는 냉방을, 겨울에는 온방을 하고, 철마다 옷을 지어 올린다는 자료를 접하고 입을 벌렸죠. 미키가 1887년에 숨을 거두었는데, 백 년이 넘은 지금까지 이러더군요.

    몇몇 왕실의례에서는 새 왕이 즉위하기 전까지는 전 왕이 살아있는 듯이 간주해서 역시 음식을 올리고 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죽은 사람을 죽은 그 순간 우리와 연이 끊어졌다고 생각하는 게 아니라, 어느 정도는 계속 살아있을 때처럼 해서 과도기를 두다가, 시간이 지난 뒤에 비로소 완전히 죽음을 받아들이는 것이 상례가 아닌가 말이죠.

    천리교 같은 경우에는 종교적 문제로 교조가 죽음의 세계로 들어갔다고 인정하지 않으니까 계속 그러는 것이겠고요.
  • 房家 2016/06/19 21:12 #

    천리교 사례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잘 기억해 두어야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메뉴2


일과 배움과 놀이가
채 나누어지지 않는,
두루뭉술한 공간을 꿈꾼다

주인장: 방가房家
한국기독교자료: 벌레2

free counters

통계 위젯 (화이트)

928
265
882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