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21 20:08

함께 살았던 세월 독서: 메모

이언 아몬드, 최파일 옮김, <십자가 초승달 동맹>(미지북스, 2010).
따라가기 벅찬 복잡한 사연들이지만 이야기를 이끌고 가는 저자의 필치는 참 매력적이다. 이런 일(무슬림과 기독교인이 한데 뭉쳐 싸우는 일)을 가능케 한 무수한 변수들이 존재하지만, 저자가 강조하는 소박하지만 힘 있는 쟁점은 그저 “함께 있음”이 그런 일을 가능케 했다는 것이다. 오랜 기간 이웃으로 함께 지내고 같은 언어와 문화를 지닌다는 것이 종교를 넘어 연대하는 힘이 되었다는 것이다.
저자는 터키의 한 민가에 남은 그리스인의 흔적을 보며 “무슬림과 기독교가 같은 음식을 먹고 같은 마을의 소문을 주고받으며 같은 신문을 읽고 같은 커피하우스에서 같은 악기로 연주한 같은 가락에 맞춰 함께 춤추던 시절에 대한 증언”(322)을 읽어낸다. 그는 이러한 증언을 무수한 사료들에서도 찾아낸다. 책에서 여러 번 등장하는 이 주제를 마지막에 다음과 같이 정리한다. 이웃에 대한 비유가 진솔하다.

수세기에 걸쳐 무슬림과 기독교가 공유한 가치와 그들이 서로 어울린 지역 공동체는 내 연구의 드러나지 않는 바탕이 되었다. 왜냐하면 우리 모두에게는 우리 자신과 다르다고 생각하는 다른 공동체의 사람들과 결국 함께 하기로 마음을 먹기에 앞서 도달해야 하는 일정한 필요, 다시 말해 일종의 문턱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다양한 요소들이 그러한 필요의 문턱을 높이거나 낮출 수 있다. 우리는 옆집에서 사다리를 빌릴 만큼 친하지는 않을 수도 있지만 우리 집에 불이 난다면 이웃의 도움을 거절하지 않을 것이다. …많은 경우에 임박한 침략이나 공격이 위협은 그러한 위협이 존재하지 않았다면 서로 공감하지 않았을 집단들을 하나로 뭉쳐주었다.(322-23)


덧글

  • 남중생 2016/06/22 00:36 # 답글

    오오 흥미로운 책이네요. 소개 감사합니다!
  • 房家 2016/06/22 00:57 #

    우연히 집어든 책인데 놓질 못하겠더군요. 번역도 상당히 좋습니다.
  • 곰파 2016/12/30 12:14 # 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선생님. 전공연계 담당자입니다 :-) 우연히 선생님 이력서에서 블로그를 발견하고 신기해서 들어왔는데, 쓰신 글 읽다가 시간 가는 줄 몰랐네요. 인용하신 대목이 특히 인상 깊어서 여기에 댓글 남깁니다. 늘 치고박고 싸운 줄로만 알았는데, 오랜 시간 같이 살아가는 동안 동맹을 맺고 함께 싸우기도 했군요 +_+ 저도 한 번 읽어보고 싶네요.
  • 房家 2016/12/30 17:14 #

    안녕하세요! 클릭이 아니라 타이핑을 통해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만남은 쉬운 것이 아닌지라 저도 신기하네요. 블로그 주소를 무심히 넘기지 안으신 게 심상치 않았는데, 역시 블로그를 하시는 분이셨군요. 선생님 블로그를 잠시 구경했는데 저를 쉽게 놔주지 않는 글들이라 억지로 돌아와 인사 남깁니다. 방문해주신 것에 감사드립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메뉴2


일과 배움과 놀이가
채 나누어지지 않는,
두루뭉술한 공간을 꿈꾼다

주인장: 방가房家
한국기독교자료: 벌레2

free counters

통계 위젯 (화이트)

433
208
903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