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23:56

종교적/세속적 물질 경험 독서: 메모

현대인과 종교적 인간의 물질 경험의 차이를 설명하면서 엘리아데는 재치 있게 ‘communion’(교감/성만찬)을 사용한다.

현대인들은 물질을 다루면서 성스러움을 경험할 수 없게 되었다. 기껏해야 미적인 경험을 얻는 정도이다. 그는 ‘자연 현상’으로만 물질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원시의 종교 체험과 현대의 ‘자연 현상’ 경험을 갈라놓는 거리를 가늠하기 위해서는, 빵과 포도주라는 성만찬의 요소에 국한하지 않고 모든 종류의 ‘물질’로 확장되는 교감(communion)을 상상하기만 해도 충분하다. (미르체아 엘리아데, <<대장장이와 연금술사>>, 이재실 옮김(문학동네, 1999), 146-147, 번역 수정)

엘리아데의 패기 넘치는 지적. 그는 현대인과 종교인의 단절을 강조하는 입장인데, 이 부분에서는 살짝 (변형된) 연속성을 주장한다. 현대 과학기술이 성취한 것 안에는 연금술사들이 꾸었던 천년의 꿈이 포함되어 있다고...

자연의 완성과 속죄라는 구제론적 신화는 자연 전체를 ‘변환’시키려는, 즉 자연을 ‘에너지’로 변형시키려는 산업사회의 비장한 계획 속에 숨겨진 채로 살아남아 있다... 따라서 문화사적 차원에서라면 시간을 대체하려는 욕구에서 볼 때 연금술사들은 현대사회의 관념체계가 지닌 본질을 예견했다고도 말할 수 있을 것이다.(186-189)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메뉴2


일과 배움과 놀이가
채 나누어지지 않는,
두루뭉술한 공간을 꿈꾼다

주인장: 방가房家
한국기독교자료: 벌레2

free counters

통계 위젯 (화이트)

4057
337
863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