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04/21 07:15

위네바고 인의 창조 신화 독서: 메모

위네바고 족은 지금의 위스콘신 주 그린 베이 근처에 살았던 아메리카 토박이 무리이다. 자신들의 언어로는 호청크라고 불리는 사람들이다. 다음은 그들의 창조 신화 한대목이다.
창조주(Earthmaker)가 만물을 창조한 뒤 인간을 창조하였다.
인간은 창조된 것 중 가장 마지막이었다. 앞서 창조된 것들은 영들이 있었고, 창조주는 그들 모두에게 역할을 부여하였다. 심지어 가장 작은 벌레도 나흘 앞의 일을 미리 알 수 있었다. 인간은 창조주의 모든 창조물 중 가장 미약하였다. 인간은 아무 역할도 부여받지 못했고, 하루 앞의 일도 내다보지 못하였다. 인간은 가장 늦게 창조되었고, 가장 열등하였다.
그 후 창조주는 기분좋은 냄새가 나는 풀을 만들었고, 모든 영들이 그것을 원했다. 어떤 영들은 그게 자신에 속한 곳이라 확신하기도 하였다. 그들은 서로 “내가 세상에서 으뜸인 영이므로 저것을 맡게 될 거야.”라고 생각하였다. 이윽고 창조주가 말하였다. “너희들 모두에게 나는 소중한 것들을 주었다. 이제 너희 모두가 이 풀을 좋아하고, 나 역시 좋아한다. 그것이 이 풀이 소용되는 방식이다.” 그러고 나서 그는 잎 한 장을 떼어 으깨었다. 그렇게 한 대를 만들어 피우니, 그 향기가 맡기에 좋았다. 모든 영들이 그것을 원했다. 창조주는 그들에게 한 모금씩 나누어 주었다.
“이제, 인간이 무엇이든 내게 구하는 것이 있고 그 대가로 담배를 바친다면, 나는 거부할 수 없을 것이다. 내 자신은 이 풀을 관할하지 않을 것이다. 그들이 파이프 가득 담배를 담아 바치고 요청을 해온다면 나는 거부할 수 없을 것이다. 이 풀은 담배라고 불릴 것이다. 인간은 내가 창조한 것 중에서 가장 미약하다. 나는 그들에게 아무것도 주지 않았다. 그래서 이것이 그들의 으뜸 소유물이 될 것이고, 우리는 그들로부터 이것을 얻을 수밖에 없다. 인간이 담배를 바치고 부탁을 한다면 우리는 언제나 그것을 들어줄 것이다.” 이렇게 창조주는 말하였다. (Paul Radin, The Winnebago Tribe, p.18)

이 신화가 그들의 오래된 전통인지, 즉 기독교 유입 이전의 것인지는 의심스럽다. 이 부족은 17세기부터 프랑스인과 접촉이 있었고, 이 자료가 위네바고인과 결혼한 프랑스인 집안에서 전해내려 온다는 점을 고려해 본다면, (레이든의 책에 실린 자료 대부분이 그런 혐의가 짙은데) 이 자료에는 기독교의 영향이 많이 반영되어 있으리라 생각된다. 내 생각으로는 창조주(Earthmaker)라는 존재가 원래의 전통에서 이처럼 중심적인 신격이었는지조차가 의심스럽다. 인간이 최후의 피조물임을 강조하는 것도 창세기의 영향이라고 생각된다. 조나단 스미스는 마오리족 창조주 이오신 신화가 기독교 선교 이후의 산물임을 밝힌 바 있다. 나는 위네바고인들에서도 비슷한 일이 일어났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즉, 기독교 창조 신화를 중심으로 자신의 전통의 요소들을 재구성하는 작업이 있지 않았나 싶다.
기본적으로 기독교의 창조 신화 구조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위네바고인의 세계관의 특성이 엿보인다. 우선 호혜성에 바탕을 둔 관계가 두드러진다. 그것은 신과 인간의 관계에서도 마찬가지여서, 인간이 무엇을 바칠 때, 신에게서 그 대가를 되돌려 받을 수 있다. 좀더 보충 자료가 필요하겠지만, 이 대목에는 유대인들이 하느님에게 번제를 드릴 때와는 다른 세계관이 전제되어 있다.
또한 담배가 위네바고인의 종교 생활의 중심에 있음이 이 신화에서 두드러진다. 아메리카 토박이의 세계관에서 담배는 성스러운 물질이다. 지금도 인디언들은 보통 담배에 찌들어 살아가는데, 그들에게 이런 종교적 배경이 있음을 간과할 수 없다.

덧글

  • 李銀周 2004/04/24 10:56 # 답글

    사진을 보니까 이미 백인들과 혼혈이 시작된 후의 사람들 같군요.
    그리고 신화도 기독교의 성서적 내용과 상당히 흡사한데도 있고요.
    얼마전 다른 사이트에서 읽은 건데, 아메리카인디안이 선사시대에 한반도 아시에 동쪽해안에 정주하던 민족들이라 그러더군요(아메리카부족의 전설에 의거해서:물론 DNA상으로도 아메리카 인디안과 한반도 거주인들 사이에는 상당한 친연관계가 있는 것으로 조사됬음,그러니까 백인들과의 혼혈이 이루어지지않은 순수아메리카인일경우는 한반도 정주인과 거의 차이가 없을 정도)아마도 이러한 신화는 본래의 위네바고 인이 가지고 있던 신화가 아니라 백인들과의 접촉을 통해서 생겨난 것으로 보이는군요.
  • 房家 2004/04/24 13:29 #

    인디언들 신화들 살펴보면 기독교의 영향을 받은 것이 생각보다 상당히 많더군요. 특히 조물주가 등장하는 창조신화들은 어김없이 창세기 포맷이 적용되어 재창조된 신화라고 생각해도 틀리지 않을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메뉴2


일과 배움과 놀이가
채 나누어지지 않는,
두루뭉술한 공간을 꿈꾼다

주인장: 방가房家
한국기독교자료: 벌레2

free counters

통계 위젯 (화이트)

55104
489
867720